회원가입하시면 이용이 편리합니다                 

 

   Profile

 

  Gallery

       Gaon Special

       Snap

       Project

       People

       Special

   

    Bbs

       My Story

       Free Board

       Study

       Equipment

       Guest

 

    Link

 

 

 

나의 이야기.. 때로는 일기를.. 때로는 진지하게..

텅 빈 머리...
옥토/전호정12-29 10:05 | HIT : 447
요즈음 한참 글을 쓰다가 그냥 취소해버린 적이 한두번이 아니다..
예전에는 곧잘 장문의 글도 쓰고, 친구에게 '글 잘쓰는 공대생'이라는 최고의 찬사까지 들었었는데, 요즈음에는 통 글이 써지지 않는다.

My Story의 내용을 보더라도 예전에 비해 현격이 글의 내용이 단순해지고 짧아졌음을 많은 분들이 눈치챘을 것이다.

한참 글을 쓰다가도 도무지 내가 말하려했던 바가 무엇인지 모르겠는 경우가 태반이었고,
가끔은 완성해놓고서도 맘에 들지 않거나 그냥 웹상에 올리기는 싫어서 지우는 경우도 있었다.
(그러니 글이 자주 안올라오지..^^;)

사진도 마찬가지이다.. 언제나처럼 카메라는 항상 가방에 넣어 다니지만,
피사체를 찾는 눈이 많이 어두워졌고,
항상 지나고나서 놓친 장면에 대해 후회하고 있다.

슬럼프라면 슬럼프일까..
아니면 나의 본연의 의무에 조금 더 충실해진 것일까..

욕심이 많은 나는 이것저것 모두 포기하고 싶지가 않다.
가정도 잘 챙기고, 공부도 열심히 하고, 내 취미인 사진도 열심히 찍고 싶다..
그리고 항상 생각만 하는 것이지만, 책도 많이 읽고 글도 잘 쓰고 싶다..^^;

요즈음에는 하루 24시간이 왜이리 짧게 느껴지는지 모르겠다.
하고 싶은건 많고 해야할 것도 많은데, 그냥 소파에 잠시 앉아있다보면 밤 11시가 되기 일쑤이고 조금 책을 보다보면 졸려서 자야하는 경우가 많다.

TV도 적게 보고 잠도 줄이려고 애쓰는데.. 도무지 알 수가 없다.. 나이가 들수록 시간이 빨리 간다고 느껴진다던데.. 설마..ㅡ.ㅡ;

어쨌든 이런저런 얘기를 하며 오늘은 이렇게 글 하나 올린다..-_-v

  목록보기

NO S U B J E C T NAME DATE HIT
341  하랑이 탄생 17일째     옥토/전호정 2010·05·19 901
340  하랑이 이쁜 짓 리스트     옥토/전호정 2011·05·18 1044
339  하늘이 돌려준 사진  2   옥토/전호정 2005·04·16 636
338  필름 정리  3   옥토/전호정 2004·04·05 754
337  필름 세롤  1   옥토/전호정 2005·04·20 597
336  필름 두롤     옥토/전호정 2005·07·08 550
335  피곤해..(2003-07-21)     옥토/전호정 2003·10·15 444
334  피곤하다.     옥토/전호정 2005·03·11 654
333  편히 가기???(2003-07-06)     옥토/전호정 2003·10·15 424
332  편지     옥토/전호정 2003·12·04 438
331  퇴소후 이틀째 날이 저물어간다.  1   옥토/전호정 2004·03·07 525
 텅 빈 머리...     옥토/전호정 2004·12·29 447
329  태양을 피해야해!  1   옥토/전호정 2006·10·09 515
328  컴백     옥토/전호정 2012·04·20 529
327  커피를 마셨다.(2003-02-12)     옥토/전호정 2003·10·15 416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4][5][6][7][8][9][10]..[2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

 Copyright 2003 www.octophoto.com / by Oc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