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하시면 이용이 편리합니다                 

 

   Profile

 

  Gallery

       Gaon Special

       Snap

       Project

       People

       Special

   

    Bbs

       My Story

       Free Board

       Study

       Equipment

       Guest

 

    Link

 

 

 

나의 이야기.. 때로는 일기를.. 때로는 진지하게..

익숙하다는것...
옥토/전호정08-25 18:56 | HIT : 512
처음, 어색...

3년 반 전.. 여의도로 첫출근했을때, 참으로 어색했다.

첫직장이라는 것도 그러하고, 낯선 장소와 낯선 사람들.. 특히나 이제 막 학생티를 벗고 사회에 발을 들여놓는 나였기에 더욱 그러하였다.

하지만, 이제는 그 곳이 익숙한 곳이 되었다.

어제 회사를 그만두고 거의 3개월만에 여의도에 가서 회사 사람들을 만났다. 학원때문에 일찍부터 함께 하지 못한것이 아쉬웠으나, 대신에 맨정신으로 노래방에서 재미있게 놀았다..

분명히 그들은 남은 사람들이고 나를 포함한 일부는 떠난 사람들일진데, 우리에게는 전혀 어색함이라는 것은 없다.
여전히 한식구인것 같은, 한직장의 동료인것 같은..

지금 새로운 곳에서 새로운 삶을 시작하고 있기에 익숙함에 대한 그리움은 더욱 간절하다.

버스 번호는 바뀌었지만, 예전 33-1번과 똑같은 노선의 버스를 타고 봉천동에서 내리면서 이제 이곳에 살 날도 일주일 밖에 남지 않았음을 새삼 떠올렸다.

새로움에 대한 기대가 큰 편이지만, 익숙한것에 대한 아쉬움은 어찌 쉽게 떨칠 수만은 없는 것인가보다..



  목록보기

NO S U B J E C T NAME DATE HIT
281  출근길(2003-04-26)     옥토/전호정 2003·10·15 513
280  출근길 장비에 대한 단상..     옥토/전호정 2003·11·17 513
279  건조함.. 저리가!!!  1   옥토/전호정 2005·01·24 514
278  두근두근 전화 (2003-09-08)     옥토/전호정 2003·10·15 515
277  낮술..  3   옥토/전호정 2004·01·15 515
276  Optics 시험봅니다..  1   옥토/전호정 2004·12·14 515
275  사는 재미  1   옥토/전호정 2005·06·04 517
274  지금까지는 이전게시물 백업 / 이제부터는 새글입니다.     옥토/전호정 2003·10·15 521
273  안절부절(2002-11-08)     옥토/전호정 2003·10·14 522
272  구공이.. 미워할 수 없는 녀석..     옥토/전호정 2003·11·27 523
271  빵과 나  1   옥토/전호정 2004·01·07 524
270  집에 불이 났었습니다..  2   옥토/전호정 2004·05·12 524
269  역시 사람을 만난다는건 즐거운 일이다.     옥토/전호정 2006·08·19 525
268  축구냐? 잠이냐?  1   옥토/전호정 2004·08·12 527
267  아쉬움.. 그 맛..     옥토/전호정 2005·01·29 529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 6 [7][8][9][10]..[2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GGAMBO

 Copyright 2003 www.octophoto.com / by Oc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