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하시면 이용이 편리합니다                 

 

   Profile

 

  Gallery

       Gaon Special

       Snap

       Project

       People

       Special

   

    Bbs

       My Story

       Free Board

       Study

       Equipment

       Guest

 

    Link

 

 

 

나의 이야기.. 때로는 일기를.. 때로는 진지하게..

인간사(事)
옥토/전호정03-30 16:45 | HIT : 489
흔히들 인생만사새옹지마(人間萬事塞翁之馬)라고들 얘기한다.
인생에 있어서 길흉화복은 항상 바뀌어 미리 헤아릴 수가 없다는 뜻인데, 뭐 이러한 경우는 아니었지만..
어쨌거나 인간사는 정말 미래를 알수가 없는 노릇이다.

오늘은 이사님과 함께 국방부로 출장을 다녀왔다.
오랜만에 바라보는 위병소. 예전 같으면 아무렇지도 않았을 위병소가 지금은 색다른 느낌이었다.
나도 예전에는 위병소 안에서 밖을 바라보며 한숨을 내쉬곤 했었는데.. 하면서 말이다..^^;
그리고 위병소 앞에서 안내를 기다리는데, 신병 셋과 일등병 하나가 오는것이 보였다. 더블백이라고 하던가?
하여간 훈련소에서 자대배치 받으면 큰 가방 하나에 자신의 모든 짐을 때려 넣고 자대로 가는데, 그 가방을 맨 신병 셋이 오고 있었다.. 참으로 복받은 녀석들.. 하고 피식 웃음이 나왔다.

불과 한달전.. 나도 훈련병의 입장이었고, 조교들의 명령에 따라 움직일 수 밖에 없었다.
특히 한참 나이어린 이등병도 우리 훈련병들에게는 상관일 수 밖에 없었다.

그랬었는데...

오늘은 국방부에 가서 중령을 만났다. 영업 얘기를 하고 마주보고 앉아서 차를 마시고..ㅎㅎ
마지막으로 그 방을 나서면서 악수를 하며 "수고하십시오" 라는 말을 주고 받았다.
중령이라치면 우리 5사단 신병훈련대대 대대장이 바로 중령이었다. 허.. 그 하늘과 같던 중령..
그렇지만 사회에 돌아온 나는 중령과 마주 앉아 차도 마시고 서로 존칭을 주고 받았다.
그것이 군인과 민간인의 차이이긴 하다..

어쨌거나 즐거운 출장이었다..ㅋㅋ

  목록보기

NO S U B J E C T NAME DATE HIT
281  입영열차 안에서..  3   옥토/전호정 2004·02·07 617
280  입영 날짜 나왔다.  6   옥토/전호정 2003·12·28 584
279  일주일에 한번  1   옥토/전호정 2005·07·03 455
278  일요일아침..  1   옥토/전호정 2003·11·30 439
277  일상탈출     옥토/전호정 2004·08·03 564
276  인식표  2   옥토/전호정 2004·03·15 499
275  인라인 초보 부부 한강에 나서다.     옥토/전호정 2005·07·11 580
274  인간은 어느정도의 멀티테스킹이 가능할까..  2   옥토/전호정 2004·08·11 989
 인간사(事)     옥토/전호정 2004·03·30 489
272  익숙하다는것...     옥토/전호정 2004·08·25 460
271  이제서야 BATMAN BEGINS를 보다.     옥토/전호정 2006·01·15 534
270  이제는 말할 수 있습니다.  2   옥토/전호정 2006·03·18 646
269  이제 니콘&미놀다 유저가 되었습니다.(2003-03-23)     옥토/전호정 2003·10·15 439
268  이순간을 기다려왔다!!!  2   옥토/전호정 2004·09·18 604
267  이런것도 질러봤습니다.  2   옥토/전호정 2005·02·12 603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 6 [7][8][9][10]..[2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

 Copyright 2003 www.octophoto.com / by Octo